모던타임즈 앨범의 트랙리스트를 보면 아이유가 아니라면 할 수 없는 음악적 변신을 볼 수 있다. 기존의 아이유가 하던 음악적 변신 역시 절묘했다고 할 수 있는데, 예를 들어 차분하게 듣는 풍의 노래들만 있는게 아니라 미디엄템포에 곡의 스토리를 돋보일 수 있는 댄스를 섞어 줄 수 있는 곡이 좋은 예로, 대개 이런 시도는 절묘한 균형잡기가 중요한데 아이유의 '좋은날' '너랑나'와 같은 곡들은 사실상 모범답안이라고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의 스토리와 완성도를 갖고 있었다. 아이유 외엔 볼 수 없는 그런 스타일의 노래들이라 할 수 있을 정도.

 

그런데 이번의 음악적인 변시도 아이유만이 가능하다고 할 정도로 파격적이다. 비스커버스커의 음악을 두고 일부에선 아마추어 밴드나 '인디밴드'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데, 운이 좋아 대중적인 관심을 한몸에 받을 수 있었다고 말하기도 하지만 그게 결코 그렇지 않은게 장범준의 목소리가 갖는 매력이 멜로디와 가사를 만나 승화 되면 유니크한 특징을 가지기 때문에 결코 일반적인 기준으로 쉽게 말할 수 없게 된다. 마찬가지로 아이유 역시 아이유의 음악을 여러해 동안 믿고 들어준 팬들이 있고, 매번 실망하지 않았기에 이유불문 정식으로 음원을 다운 받고 스트리밍으로 무한반복해 들어 줄 수 있게 된다.

 

 

모던타임즈모던타임즈 트랙리스트

 

 

 

 

 

 

 

 

사실 음악벅 변신은 들어줄 이가 없다면 하기 어려운 도전이다. 이번 앨범을 들어 본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아이유가 아닌 신인이 비슷한 곡을 들고 나왔을 경우 흥행하기 어려울 지도 모른다. 아이유의 팬들은 음작적 변신을 지켜봐왔고, 또한 장르의 접목에 있어서 절묘한 균형잡기를 잘 해내고 있으니 지루하지 않으면서 상업적인 성공 코드를 잘 끼워넣어 변신해 찾아 오면 일단 들어 주고, 그러다 보면 여전히 듣기 좋은 음악임을 알게 되어  지지해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대개 성공한 이후에는 변신을 하지 않으면 매번 자기곡을 복사 한다면서 비판받고, 변신하면 기존의 장점을 버린다고 혹평을 받게 되기도 하는데, 변신을 성공적으로 이어가는 모습을 보이게 되면 신뢰는 더욱 두터워지게 되면서 다음 그리고 그 다음 앨범에 자신감을 갖고 임하게 될 수 있다.

 

이는 곧 작곡가으 참여도에서도 찾아 볼 수 있는데, 아이유는 기존 케이팝의 흥행코드를 완전히 버리지는 않았지만 그렇다고 전형적인 모습을 탈티함으로서 새로운 시도에 따르는 도전정신을 평가 받게 되고, 듣는 노래로서 계속된 인정을 받게 되며, 좋은곡을 쓰는 작곡가들에게 좋은곡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또한 단지 듣는음악에 그치지 않고 아이유는 방송에도 적극 참여 하는 활동을 해왔다는걸 감안하면 아이유는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만나는 세대간의 절묘한 위치에 서 있다고 말할 수 있다.

 

가창의 변화도 있는데, 아이유의 목소리가 나이들어 감에 따라 조금씩 변하는 정도에 맞춘 정도의 변화여서 전혀 무리함이 느껴지지 않는다. 나이에 따른 목소리 변화와 가수경력에 따른 자연스러운 변화에는 순응하고, 외모와 패션에, 음악적 장르와 컬러, 그리고 창법의 변화에선 도전하는 식이다.

 

여기에 자작곡 '보이스메일'과 '싫은날'은 화룡점정을 보여준다. 음악적 호불호는 갈릴 수 있으나 도전이라는 측면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특히 음악에의 열정을 담고 있지 않다면 여러 선배가수들이 이렇게 대거 참여하여 완성도를 높이는데 힘을 실어줄리는 없을 것이란 점에서 아이유는 앞으로도 한국음악게에서 빼어놓고 말할 수 없는 가수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할 수 있을것으로 전망된다.

 

ps. 개인적으로 '싫은날'이 흥겹고 좋다. 중학생때 만든 자작곡이라고 한다.

Posted by 금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